작성일 : 23-12-07 15:09
25층 주차타워 불…3시간 만에 간신히 진화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21  
앵커


강원도 강릉에서는 오늘 도심 한 가운데에 있는 고층 주차시설에서 불이 났습니다.

소방대원들은 기계식 주차타워 안으로 들어가지 못해 초기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김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도심 한가운데 40m 고층 건물에서 시커먼 연기가 쉴 새 없이 뿜어져 나옵니다.

소방대원들이 옆 건물 옥상에 올라 연신 물을 뿌려보지만 좀처럼 불길이 잡히지 않습니다.

["차분하게 1층으로 대피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바로 옆 건물 안 시민들도 놀라 몸을 피합니다.

오늘 오전 10시 반 25층짜리 기계식 주차장 최상부에서 불이 났습니다.

[타워주차장 관계자(음성변조) : "(내부에서)화재가 감지되니까 우리 경보기가 울렸고 그다음에 우리가 신고해서 119가 왔고."]

화재 발생 직후 소방차 18대를 비롯해 양양과 동해 등 소방관 70여 명이 출동했지만, 연기는 3시간여 만에 겨우 잡혔습니다.

주차 타워 안으로 올라갈 계단이 없어 진입 자체가 불가능했기 때문입니다.

진입도로가 협소해 사다리차도 별 소용이 없었습니다.

초동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불이 나도 주차타워의 경우 스프링클러 하나에 의존할 수밖에 없어 사실상 화재에 속수무책이란 지적입니다.

[이진호/강원도 강릉소방서장 : "중간 정도에서 화재가 났으면 열 온도에 의해서 상부로 계속 확산해서 그 열기에 의해서 또 무너질 수 있는 (최악의 상황도…)."]

소방당국은 주차된 검은색 그랜저 차량에서 불꽃이 튄 것을 확인하고, 폭염 또는 자체 열기로 발화됐을 가능성 등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이번 화재로 주차 차량 60여 대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잠정 추산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문영입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